시즌 신상 의류와 장비를 최저가에 대여하세요!

Home > 보도 및 홍보 >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우리는 아무도 살펴주지 않는 노동자보다 못한 사용자

  • 관리자 (appkorea162)
  • 2019-10-10 11:14:00
  • hit685
  • vote0
  • 59.0.28.67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지난 1일 서울 동작구의 연합회 사무실에서 “ ‘목소리 큰 을’뿐만이 아닌 ‘조용한 을’들의 처지도 제대로 살펴주는 게 진짜 정치 아니냐”라고 말하고 있다. 

 

“허리 휘는 임차료도 그대로고 도급업자를 쥐어짜는 하청구조도 그대로입니다. 그런데 최저임금만 2년간 30% 가까이 올랐죠. 영세상공인들이 가장 큰 부담을 지게 됐습니다. 우리도 목소리를 내야겠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었어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52)은 지난 1일 경향신문과 만나 최근 소상공인들의 ‘정치세력화’를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연합회는 지난달 30일 단체 차원의 정치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정관 5조를 삭제했다. “소상공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정치인들을 공개 지지하겠다는 취지”라고 최 회장은 말했다. 

이번 조치는 연합회가 요구해온 ‘최저임금 차등적용’ 요구가 지난달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부결된 것을 계기로 촉발됐다. 최 회장은 소상공인들이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하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했다. 다만 또 다른 약자인 자신들에게 그 부담이 집중되지 않도록 정의로운 고통 분담 구조를 먼저 만들어달라고 요구해왔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론’이나 ‘차등적용’ 요구도 그런 취지에서 나온 것으로 안다”면서 “하지만 현 정부나 여권은 그동안 ‘임기 내 최저임금 1만원 달성’ 공약과 공약 이행을 재촉하는 거대 노조의 단체 행동에 더 신경 써왔다”며 “정작 소상공인들이 어떤 처지인지조차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상공인들은 ‘사장님’이 아닙니다. 고용시장에서까지 퇴출돼 퇴직금으로 겨우 가게 하나 마련해 버티는, 어쩌면 노동자들보다도 약자인 사람들이 상당수죠.”

 

기사원문바로가기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